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GNB메뉴 바로가기

세종특별자치시의회

×

세종특별자치시의회

  • 전체메뉴
  • 통합검색
  • 외부링크
KOR
  • 사이트맵
  • 통합검색

세종 시민의 , 실천하는 희망의회

홈 > 의회소식 > 보도자료

보도자료

  • 홈으로
  • 이전으로
  • 프린터
보도자료 보기 :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첨부파일, 본문으로 구분
[5분자유발언] 채평석 의원 국립아리랑박물관 유치 촉구 세종시의회 2019-06-25 조회수 175

[5분자유발언] 채평석 의원 국립아리랑박물관 유치 촉구_2

25일 5분 자유발언에서 “40여년간 수집한 아리랑 관련 자료 5천여점 이상 확보 가능”

 

 

 “국립아리랑박물관이 부강면에 건립된다면 한겨레아리랑연합회가 40여년간 수집한 아리랑 관련 자료를 기증하겠다는 의지를 최근 본 의원에게 밝혔습니다.”


 세종특별자치시의회(의장 서금택) 채평석 행정복지위원장(연동․부강․금남)은 제56회 제1차 정례회 2차 본회의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세종시에 국립아리랑박물관 유치를 강력히 촉구하며 이같이 말했다. 

   
 이날 채평석 위원장은 서두에서“아리랑은 6․25전쟁과 같은 수난 때마다 민족을 단결시키고 남북회담 등 국가 주요행사 시 세계 도처에 흩어져 사는 해외동포들을 하나로 묶는 구심점 역할을 했다”며 우리 민족에게 갖는 아리랑의 역사적 의미를 설명했다. 


 이어 채 위원장은 “한겨레의 얼과 한, 멋이 깃든 우리 대표 유산인 아리랑은 세계 속에서 한국과 한민족을 상징하는 문화코드가 되었다”며 “지역과 세대를 초월해 향유․전승해야 할 우리나라 대표 유산”이라고 강조했다. 


 하지만 채 위원장에 따르면 지난 2015년 정부가 발표한 아리랑무형유산센터 건립 사업은 전국 지방자치단체의 관심에도 불구하고 사업 추진이 불투명한 상황이다. 당시 정부는 지역별 아리랑을 체험하고 감상할 수 있는 아리랑무형유산센터 건립에 대한 청사진을 제시한 바 있다. 


 이에 채 위원장은 “이런 기회를 이용해 세종시에 국립 아리랑박물관 유치를 강력하게 제안한다”면서 “한겨레아리랑연합회로부터 기증받을 수 있는 관련 자료는 5,000점 이상으로 금전적으로 환산할 수 없는 문화재적 가치를 가지고 있다”고 밝혔다.


 끝으로 채 위원장은 “세종시가 문화, 체육 등 행정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문화체육관광국을 신설한 만큼 국립아리랑박물관 유치에 적극 나서서 문화 콘텐츠 확대는 물론, 아리랑의 새로운 문화 패러다임을 선도하는 도시가 되길 기대한다”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