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GNB메뉴 바로가기

세종특별자치시의회

×

세종특별자치시의회

  • 전체메뉴
  • 통합검색
  • 외부링크
KOR
  • 사이트맵
  • 통합검색

세종 시민의 , 실천하는 희망의회

홈 > 의회소식 > 보도자료

보도자료

  • 홈으로
  • 이전으로
  • 프린터
보도자료 보기 :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첨부파일, 본문으로 구분
세종시의회 ‘세종보 해체’ 입장문 발표…일정 기간 결정 유보 표명 세종시의회 2019-07-15 조회수 192

세종시의회 ‘세종보 해체’ 입장문 발표…일정 기간 결정 유보 표명_2

서금택 의장 “환경 영향 분석과 경제효과 등 면밀히 분석 후 결정내려야”

 


 세종특별자치시의회 서금택 의장은 15일 ‘세종보 해체 방침’에 대한 공식 입장문을 발표했다.

 

 서금택 의장은 입장문에서 “세종보 존치와 해체라는 찬반 양론이 첨예하게 맞서고 있다”며 “이럴 때일수록 결정을 서두르기보다 여러 방안들을 놓고 신중하게 논의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이어 서 의장은 세종보의 효용성과 가치에 대한 다각적인 재검토를 주장했다. 서 의장은“세종보의 64%가 가동보 구간으로 되어 있어 수위와 유량을 조절하는 데 용이하다”며 “여름에는 보를 개방해 수질과 생태계 회복을 기대할 수 있고 겨울에는 물을 가둬 친수공간으로 활용 가치가 있다”고 언급했다.
 
 이는 다른 4대강 보와 달리 세종보는 참여정부 시절 행정중심복합도시 건설 기본 및 개발계획에 따라 친수공간 확보, 수량과 수질 유지 차원에서 건립되었다는 주장과도 맥을 같이 한다.

 

 특히 서 의장은 “막대한 예산이 투입된 세종보에 추가 비용을 들여 해체하는 것이 바람직한지 아니면 존치가 더 나은지 고민해보고 더욱 신중을 기해야 할 시기”라고 강조했다. 시민 여론을 고려해 일정 기간 결정을 유보하는 것이 갈등 요인을 최소화하는 공익적인 판단이라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하지만 서 의장은 정부 방침에 대해‘전면 반대’가 아닌, ‘존중’의 입장을 취했다. 중앙 정부와의 갈등을 표면화시키기보다는 최적의 안을 모색하는 과정에 초점을 맞추기 위한 의도로 풀이된다.

 

 끝으로 서 의장은 세종보 존폐 논란을 두고 분열을 조장하는 분위기를 우려했다. 서 의장은 “반대 진영을 향한 맹목적인 비판은 여론 분열만을 초래할 뿐”이라며 “이번 사안을 계기로 의견 수렴과 갈등 조율, 합의 도출이라는 성숙한 민주주의 실현을 향해 나아가야 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