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GNB메뉴 바로가기

세종특별자치시의회

×

시민의 미래, 세종의 미래

홈 > 의회소식 > 보도자료

보도자료

[5분 자유발언] 이순열 의원, “반려동물과 반려인‧비반려인의 공존을 모색할 때” 세종시의회 2022-07-29 조회수 66

[5분 자유발언] 이순열 의원,  “반려동물과 반려인‧비반려인의 공존을 모색할 때”_2

 29일 제77회 임시회 3차 본회의서 반려동물 인식개선 사업 추진 촉구

 

 

 세종특별자치시의회 이순열 의원(도담‧어진동)은 29일 제77회 임시회 3차 본회의 5분 자유발언을 통해 반려인과 반려동물, 비반려인 모두가 함께 공존할 수 있는 인식개선 사업 추진과 반려동물 정책 제안 창구 마련을 촉구했다. 

 

 이순열 의원은 농림부의 ‘반려동물 보호‧복지 실태조사 결과’를 근거로 전국 광역지자체 중 세종시가 등록 반려견 증가율 1위라는 점을 언급하며 반려동물 정책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반려동물 양육 가구와 반려인의 급증에 따라 공동주택 소음과 다중 이용시설 목줄 및 배설물 처리 문제, 길고양이 개체 수 증가와 먹이 주기뿐 아니라 동물장묘업 민원과 개 물림 사고 등도 주민 간 갈등의 요인이 될 수 있다는 분석이다. 

 

 특히 반려동물과 관련된 문제의 상당수는 반려인과 비반려인의 감정싸움으로 번지는 경우가 많아 사후 조정이 아닌 사전 예방에 집중해 반려동물 인식을 개선해야 한다는 주장을 내놓았다. 

 

 실제 국내 반려견 문화에 대한 비반려인 인식 조사에서 반려견 자체에 대해서는 다수가 긍정적으로 보면서도 펫티켓과 반려견 관리 미흡을 이유로 부정적인 인식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이 의원은 “반려동물 테마파크와 전용 놀이터 등 다양한 사업들이 전국 각지에서 추진되고 있지만 반려동물과 반려인, 비반려인이 공존할 수 있는 인식 개선 활동이 선행되어야 한다”고 역설했다. 

 

 또한 세종시가 벤치마킹할 수 있는 정책으로 서울특별시의 ‘반려견 사회화 교육’과 ‘반려인 사전교육 이수(시범사업)’, 울산광역시의 ‘책임감 있는 보호자와 매너 있는 시민견’ 운동을 소개하기도 했다. 

 

 이 의원은 정책 대안으로 “반려동물 소유자의 책임을 강화해 유기동물 발생과 주민 갈등을 예방하고 반려 인구에 적절히 대응할 수 있도록 행정조직을 재정비할 필요가 있다”며 반려동물과 반려인, 비반려인이 각각 주체로 참여하는 인식개선 사업 추진을 당부했다. 

 

 아울러 반려인과 비반려인 간 의견을 교환하고 반려동물과 관련된 정책을 제안할 수 있는 창구를 마련해 정책 입안 초기부터 인식의 차이를 줄여야 한다는 의견도 제시했다. 

 

 끝으로 ‘사람과 동물의 공존을 위해 지자체가 적극 노력해야 한다’는 국민권익위원회의 최근 보도자료를 공유하면서 집행부의 책임 있는 행정과 적극적인 대처를 주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