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GNB메뉴 바로가기

세종특별자치시의회

×

세종특별자치시의회

  • 전체메뉴
  • 통합검색
  • 외부링크
KOR
  • 사이트맵
  • 통합검색

행정수도 세종, 시민중심 열린의회

홈 > 의회소식 > 보도자료

보도자료

  • 홈으로
  • 이전으로
  • 프린터
세종시의회 상병헌 의원, 속도제한 단속카메라 설치한 연서면 월하오거리 현장방문 세종시의회 2020-12-23 조회수 104

세종시의회 상병헌 의원, 속도제한 단속카메라 설치한 연서면 월하오거리 현장방문_2

 22일 현장 찾아 “보행자 교통사고 재발 방지를 위해 보행안전 개선에 적극 노력할 것”

 

 

 세종특별자치시의회 상병헌 의원(아름동)은 지난 22일 현장방문에서 “지난 3일 연서면 월하오거리에 속도제한 단속카메라가 설치 완료되어 주민 보행 안전에 기여할 수 있게 되었다”고 밝혔다.

 

 이번 속도제한 단속카메라 설치는 지난해 10월 야간자율학습을 마치고 귀가하다 음주운전 및 신호위반 차량에 치여 안타깝게 숨진 연서면 거주 아름고등학교 학생의 교통사고를 계기로 추진돼 왔다. 

 

 당시 교육안전위원회 위원장이었던 상 의원은 문상 후 유족과 면담에서 교통사고 발생 지점의 보행안전 문제에 대한 심각성에 공감의 뜻을 표하고 사고 재발 방지를 위한 해결책 마련에 적극 앞장서겠다는 의지를 전달했다. 

 

 이후 상 의원은 세종시교육청 기획조정국장과 긴급 대책 마련을 위한 면담을 갖고 “교육청에서 주도적으로 나서 학생들의 통학 안전을 위해 애써 달라”고 주문했다. 

 

 하지만 해당 지역의 경우 도로 확장 계획으로 인해 교통안전시설 설치 등이 차일피일 미뤄지던 상황이었다. 이에 상 의원은 “추후 단속 카메라를 옮겨 설치하더라도 누구든 교통사고의 당사자가 될 위험에 노출돼 있는 만큼 시민과 학생들의 안전을 위해 후속 조치를 즉각 실행에 옮겨 달라”고 거듭 촉구했다.

 

 이를 계기로 행복청과 경찰서, 시청 등 관계 기관의 협의 끝에 예산 약 1억원을 들여 사고 지역 도로 양방향에 50㎞ 속도 제한 단속 카메라 설치가 이뤄졌다. 본격적인 과속 단속은 시범 유예 기간을 거쳐 내년 상반기부터 이뤄질 계획이다. 

 

 상 의원은 “지난해 이곳에서 어린 학생이 희생된 안타까운 사고로 소중한 생명을 잃게 돼 참담한 마음을 금할 수 없다”며 “향후 이러한 사고가 재발하지 않도록 세종시 전역의 교통안전 시설에 대한 점검과 보행안전 개선에도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